금리의 배신…대출금리 줄줄이 오르고, 예금금리 떨어져
대출뉴스  조회: 3,504회 24-02-27 07:15


금융권 대출금리가 줄줄이 오름세다. 시장금리의 이상 급등 현상이 나타나면서 기준금리 인하 효과가 사라졌다.

28일 주택금융공사는 보금자리론 최저금리를 11월부터 2.0%에서 2.2%로 인상한다고 밝혔다. 보금자리론 금리가 인상된 건 지난해 6월 이후 17개월 만이다. 주택금융공사 관계자는 “기준으로 삼는 국고채 5년물 금리가 지난달에 이어 이번 달에도 계속 올라서 부득이하게 인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8월 중순 연 1.127%까지 떨어졌던 국고채 5년 물 금리는 28일 현재 1.629%로 0.5%포인트 넘게 뛰었다.

금리가 오른 건 시중은행도 마찬가지다. 28일 기준 국민은행의 혼합형 주택담보대출(초기 5년 고정금리) 금리는 2.46~3.96%로 2주 전보다 0.15%포인트 올랐다. 같은 날 우리은행 혼합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71~3.71%로 15일과 비교해 0.16%포인트 상승했다.

은행 신용대출도 같은 흐름이다. 씨티은행의 경우 지난 23일 만기 1년 이상의 개인 신용대출 금리를 올렸다. 만기 5년짜리 직장인대출은 인상폭이 0.23%포인트에 달했다.

은행의 혼합형 주택담보대출이나 신용대출 이자율은 금융채 금리를 따라 움직인다. 금융채 5년물 금리는 28일 1.706%로 지난 10일(1.487%)과 비교하면 0.2%포인트 넘게 올랐다.

최근의 이러한 시장금리 급등은 이상 현상이다. 지난 16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했는데도 시장금리 상승세가 꺾이긴커녕, 되레 가팔라져서다.

원인은 크게 두 가지다. 우선 기준금리 추가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옅어졌다. 지난 16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기준금리 인하를 결정했지만 소수의견(동결)이 2명이나 나왔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기준금리 추가 인하 가능성을 열어두면서도 “두 차례 기준금리 인하의 효과를 지켜보겠다”는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김기명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한은이 상당 기간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란 인식이 생기면서 시장이 (채권금리에) 이를 앞서서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영향도 크다. 주택금융공사는 9월 신청받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실행을 위해 12월부터 20조원 규모의 주택저당증권(MBS)를 발행할 예정이다. 예고된 ‘물량 폭탄’ 때문에 채권 수요가 크게 위축됐다.

서민의 대출이자 부담을 줄여주려던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이 오히려 시장금리를 끌어올리고 있는 셈이다. 내년에 정부가 총 130조원에 달하는 국채 발행을 계획 중인 점도 채권시장엔 부담이다.

신동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채권시장 투자심리가 위축되고 시장금리가 오르면서 통화정책의 효과가 제대로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일종의 과도기적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시장금리가 오르고 대출금리가 뛰어도 내리는 건 있다. 바로 은행권 예금금리다.

씨티은행은 25일부터 일부 입출금통장에 주는 우대금리를 0.2~0.3%포인트씩 인하했다. 기존에 씨티더하기통장에 신규가입하거나 1000만원 이상 금융거래 실적(펀드 가입 등)이 있으면 일정 기간 1.4%의 금리를 줬지만 앞으로는 1.2%로 혜택이 줄어든다.

부산은행은 24일 일반정기예금 금리를 0.25%포인트 내리는 등 주요 예·적금 상품 금리인하를 시행했다. 대구은행 역시 21일 주요 예금 금리를 0.15%포인트가량 인하했다.

대형 은행들이 금리 조정 시기를 조정 중인 가운데, 국민은행이 조만간 예금금리 인하에 나설 예정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기준금리 인하한 지 2주쯤 뒤에 수신상품 금리를 내린다”며 “이르면 이번 주에 인하할 것”이라고 밝혔다.




  • 11월 은행 주택대출금리 2.45%, 역대최저…"일시적 현상"
  • 11월 신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역대 최저로 낮아졌다. 한국은행이 31일 발표한 '2019년 11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의 주택담보대출금리(이하 신규취급

  • 기준금리 내렸는데 대출금리 '반짝' 상승…이유는?
  • 은행 대출금리가 '반짝' 상승세를 기록했다.지난 8월 고신용자는 연 2%대로도 신용대출을 받았지만 9월에는 어려워졌다. 10월 기준금리가 역대 최저치를 찍었지만 은행 대출금리는 오

  • 기업·가계대출 부실 우려 급증…“금융 리스크 관리 강화를”
  •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된 가운데 기업실적이 악화되고 가계대출 연체율도 비은행 금융기관을 중심으로 상승 전환하는 등 금융기관 자산 건전성이 일부 저하되

  • 은행 대출 연체율 두 달째↑…中企 상승폭 커
  • 은행 대출 연체율이 두 달째 상승했습니다.금융감독원이 발표한 8월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은 0.5%로, 지난달과 비교해 0.05%p 올라 두 달째 오름세를 이어갔습니다

  • 서울시, 신혼부부 주거지원 3兆 투입…사실혼 부부도 저금리 전·월세 대출
  • 서울시가 신혼부부 주거 지원에 3년간 3조원을 투입해 연간 2만5000가구를 제공한다. 서울에서 매년 결혼하는 두 쌍 중 한 쌍이 금융지원, 임대주택 입주 등의 혜택을 받도록 하는

  • "금리 또 떨어질 것 같은데···" 주담대 타이밍 재는 대출자들
  • 주부 윤모(41ㆍ서울 서초동)씨는 아파트 구입를 위해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알아보다가 고민에 빠졌다. 시장금리와 연동하는 변동금리형 주담대 상품에 가입할지 아니면 금리가 고정된

  • ‘주담대’ 줄이자 신용대출 한 달 새 3조 늘어
  • 코로나19 대유행과 부동산 대출 규제 강화 등으로 인한 신용대출 급증에 은행들이 문턱을 높이고 있다.지난달 말 기준으로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이 내준 개인신용대출 잔

  • '33만원 닭강정 거짓주문' 알고보니 대출 사기 일당의 횡포
  • 최근 누리꾼의 공분을 산 이른바 '33만원 닭강정 거짓 주문' 사건은 대출 사기 일당이 벌인 횡포극으로 드러났다.애초 20대인 피해자가 닭강정 거짓 주문자들에게 고등학교 때부터 괴

  • 대출금리 일제히 '역대 최저'…가계대출 금리 2%대로
  • 가계대출 2.92%·주담대 2.47%…시장금리 하락 여파지난달 예금은행의 대출금리가 일제히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가계대출 금리는 2%후반대로 진입했고,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 은행권 대출 연체율 두 달 연속 올라
  • 국내 은행 대출 연체율이 2개월 연속 상승했다.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은행 원화 대출 연체율은 지난 8월 말 현재 0.5%로 한 달 전보다 0.05%포인트 올랐다. 앞서

  • 예금금리는 신속인하, 대출금리는 미적… 은행들 ‘얌체 이자장사’
  • 한국은행이 16일 기준금리를 1.50%에서 1.25%로 0.25%포인트 내리자 시중은행들이 서둘러 예금금리 인하를 준비 중이다. 은행들은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전부터 예금금리를 낮

  • "대출 막혀 잔금 구하려고 대리운전"…6·17 규제에 시민들 뿔났다
  •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에 반발하는 피해자들이 단체시위에 나서며 6·17 규제 소급적용 철회를 촉구했다.‘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모임’ 온라인 카페 회원들은

  • 8월말 가계대출 등 은행권 원화대출 연체율 소폭 상승
  • 올해 8월 말 은행권 원화대출 연체율이 부문마다 소폭 상승했다.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 연체율은 올해 7월 말과 지난해 8월 말 대비 모두 올랐지만, 상승 폭은 크지 않았다.29

  • 8월 말 은행권 원화대출 연체율 소폭 상승
  • 지난 8월 말에 은행권 원화대출의 연체율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금융감독원 자료를 보면 8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가운데 가계대출 연체율은 한 달 전보다 0.0

  • 3분기 주택저당증권 발행 12% 감소…가계대출 억제 영향
  • 올해 3분기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주택저당증권(MBS) 발행 규모가 지난해 동기보다 10% 넘게 줄며 감소세가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금융감독원은 오늘(28일) 3분기 MBS 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