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내렸는데 대출금리 '반짝' 상승…이유는?
대출뉴스  조회: 3,340회 24-02-28 02:51


은행 대출금리가 '반짝' 상승세를 기록했다.

지난 8월 고신용자는 연 2%대로도 신용대출을 받았지만 9월에는 어려워졌다. 10월 기준금리가 역대 최저치를 찍었지만 은행 대출금리는 오히려 반등세를 보였던 까닭이다.

시장금리가 일찌감치 '바닥' 수준을 선반영한 데다 2차 안심전환대출에 따른 채권 금리 변화도 영향도 컸다는 분석이 나온다.

22일 은행연합회 대출금리 공시에 따르면, 9월 중 주요 시중은행에서 취급된 신용대출 금리(이하 신용 1~2등급 기준)는 8월 대비 0.1%포인트(p) 내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8개 은행의 취급 금리를 8월과 비교한 결과, 신한은행이 전월 대비 0.25%p 올라 상승 폭이 가장 컸다.

또 카카오(0.14%p)·KEB하나(0.13%p)·우리(0.11%p)·NH농협(0.09%p)·SC제일(0.08%p)·씨티(0.07%p)·KB국민(0.06%p)은행 순이었다.

공개된 취급 금리는 대출자 신용도 등 여러 변수의 영향을 받는 만큼, '금리 차이가 크다=해당 은행이 금리를 더 올렸다'의 등식이 반드시 성립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하락세를 지속하던 대출금리의 깜짝 반등세는 확인 가능한 대목이다.

이는 시장금리의 변동성이 확대된 영향이다. 8월 하순까지 바닥을 쳤던 채권금리는 9월 들어 상승세로 돌아섰다.

시중은행 신용대출 기준금리에 주로 이용되는 금융채 6개월물 금리도 이 같은 변화를 따랐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금융채 6개월물(은행채, 무보증 AAA) 금리는 8월 1일 1.444%(민평 평균)에서 같은 달 하순 1.33~1.35% 구간을 오가며 하락했지만 9월 26일에는 1.505%까지 치솟았다.

금융권 관계자는 "10월에야 기준금리 인하 결정이 나왔지만 이미 시장금리에는 상당 기간 기준금리 추가인하 가능성이 선반영 돼 있었고, 9월 들어 미국 채권금리가 급등하면서 한국 채권시장도 영향을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욱이 20조원 규모의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판매가 예고되며, 채권 금리의 변동성이 커졌다. 주택금융공사는 오는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안심전환대출을 기초로 하는 MBS(주택저당증권) 20조원 어치를 발행할 예정인데, 채권 시장에 대규모 물량이 풀리는 만큼 채권 금리 상승세를 부추겼다. 수혜자에겐 1%대 고정금리를 보장하는 안심전환대출이 일반 신용대출 금리까지도 끌어올린 셈이다.

이런 대출금리 등락은 연말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공동락 대신증권 애널리스트는 "단기간에 걸쳐 금리가 빠르게 상승하는 등 손절 물량 출회 등의 부담이 존재하는 만큼 이달 말 미국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까지는 추가적인 시장금리 변동성 확대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10월 들어 채권금리는 다시 하락세로 접어들었다. 이달 1일 1.502%를 찍었던 금융채 6개월물 금리는 전날 1.434%로 9월 초와 비슷한 수준까지 떨어졌다. 4분기 신용대출 '대목'을 앞두고 실수요자들의 대출 타이밍 고민이 깊어지는 대목이다.




  • P2P금융 누적대출액 6조원 돌파...법제화 눈앞
  • 29일 한국P2P금융협회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45개 회원사 누적대출액이 5조536억원으로 집계됐다. 2016년 6월부터 통계를 집계한 지 3년 만에 5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 11월 은행 주택대출금리 2.45%, 역대최저…"일시적 현상"
  • 11월 신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역대 최저로 낮아졌다. 한국은행이 31일 발표한 '2019년 11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의 주택담보대출금리(이하 신규취급

  • 기준금리 내렸는데 대출금리 '반짝' 상승…이유는?
  • 은행 대출금리가 '반짝' 상승세를 기록했다.지난 8월 고신용자는 연 2%대로도 신용대출을 받았지만 9월에는 어려워졌다. 10월 기준금리가 역대 최저치를 찍었지만 은행 대출금리는 오

  • 기업·가계대출 부실 우려 급증…“금융 리스크 관리 강화를”
  •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된 가운데 기업실적이 악화되고 가계대출 연체율도 비은행 금융기관을 중심으로 상승 전환하는 등 금융기관 자산 건전성이 일부 저하되

  • 은행 대출 연체율 두 달째↑…中企 상승폭 커
  • 은행 대출 연체율이 두 달째 상승했습니다.금융감독원이 발표한 8월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은 0.5%로, 지난달과 비교해 0.05%p 올라 두 달째 오름세를 이어갔습니다

  • 서울시, 신혼부부 주거지원 3兆 투입…사실혼 부부도 저금리 전·월세 대출
  • 서울시가 신혼부부 주거 지원에 3년간 3조원을 투입해 연간 2만5000가구를 제공한다. 서울에서 매년 결혼하는 두 쌍 중 한 쌍이 금융지원, 임대주택 입주 등의 혜택을 받도록 하는

  • "금리 또 떨어질 것 같은데···" 주담대 타이밍 재는 대출자들
  • 주부 윤모(41ㆍ서울 서초동)씨는 아파트 구입를 위해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알아보다가 고민에 빠졌다. 시장금리와 연동하는 변동금리형 주담대 상품에 가입할지 아니면 금리가 고정된

  • ‘주담대’ 줄이자 신용대출 한 달 새 3조 늘어
  • 코로나19 대유행과 부동산 대출 규제 강화 등으로 인한 신용대출 급증에 은행들이 문턱을 높이고 있다.지난달 말 기준으로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이 내준 개인신용대출 잔

  • '33만원 닭강정 거짓주문' 알고보니 대출 사기 일당의 횡포
  • 최근 누리꾼의 공분을 산 이른바 '33만원 닭강정 거짓 주문' 사건은 대출 사기 일당이 벌인 횡포극으로 드러났다.애초 20대인 피해자가 닭강정 거짓 주문자들에게 고등학교 때부터 괴

  • 대출금리 일제히 '역대 최저'…가계대출 금리 2%대로
  • 가계대출 2.92%·주담대 2.47%…시장금리 하락 여파지난달 예금은행의 대출금리가 일제히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가계대출 금리는 2%후반대로 진입했고,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 은행권 대출 연체율 두 달 연속 올라
  • 국내 은행 대출 연체율이 2개월 연속 상승했다.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은행 원화 대출 연체율은 지난 8월 말 현재 0.5%로 한 달 전보다 0.05%포인트 올랐다. 앞서

  • 예금금리는 신속인하, 대출금리는 미적… 은행들 ‘얌체 이자장사’
  • 한국은행이 16일 기준금리를 1.50%에서 1.25%로 0.25%포인트 내리자 시중은행들이 서둘러 예금금리 인하를 준비 중이다. 은행들은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전부터 예금금리를 낮

  • "대출 막혀 잔금 구하려고 대리운전"…6·17 규제에 시민들 뿔났다
  •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에 반발하는 피해자들이 단체시위에 나서며 6·17 규제 소급적용 철회를 촉구했다.‘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모임’ 온라인 카페 회원들은

  • 8월말 가계대출 등 은행권 원화대출 연체율 소폭 상승
  • 올해 8월 말 은행권 원화대출 연체율이 부문마다 소폭 상승했다.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 연체율은 올해 7월 말과 지난해 8월 말 대비 모두 올랐지만, 상승 폭은 크지 않았다.29

  • 8월 말 은행권 원화대출 연체율 소폭 상승
  • 지난 8월 말에 은행권 원화대출의 연체율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금융감독원 자료를 보면 8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가운데 가계대출 연체율은 한 달 전보다 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