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시간대출-대출후기

쉽고 빠른 인터넷 대출

고가주택 소유자 전세대출 막아도 전근·부모봉양 등 예외
대출뉴스  조회: 3,693회 24-02-29 10:00


내달 중으로 시가 9억원이 넘는 주택 보유자에 대한 서울보증보험의 전세보증이 제한된다. 주택금융공사·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공적 전세보증 제한에 더해 지난달 11일부터 민간(서울보증보험) 보증마저 막혀 고가주택 보유자에 대한 전세대출이 원칙적으로 전면 금지되는 셈이다. 다만 예외가 있다. 시가 9억원 초과 주택을 보유했더라도 근무지 이전, 자녀 교육, 질병 치료, 부모 봉양 등 목적으로 주택을 임차하는 경우에는 전세자금 보증을 이용할 수 있다. 근무지 이전은 부부 가운데 한 명의 근무지가 다른 지역으로 옮겨 불가피하게 두 집에 나눠 살아야 하는 경우를 말한다. 자녀가 다른 지역(시·군)의 학교에 진학해 새로운 거주지가 필요한 경우도 예외로 인정된다. 만 60세 이상의 부모를 봉양하려고 부모와 같은 지역에 거주하는 것도 고가주택 보유자가 전세대출을 받을 수 있는 예외 사유다. 고가주택을 가진 만 60세 이상 부모가 자녀와 같은 지역으로 전입하려고 전세대출을 신청하는 경우도 포함된다. 자녀돌봄 목적으로 보기 때문이다. 1년 이상 치료나 요양이 필요한 경우, 학교 폭력에 따른 전학도 예외다. 예외를 인정받으려면 양쪽 주택에 본인과 부양가족이 전입해 실거주해야 한다. 전근(인사발령문), 자녀교육(재학증명서·합격통지서·가족관계증명서), 질병 치료(의사 소견서), 부모 봉양(주민등록등본·가족관계증명서), 학교 폭력(징계처분서) 등의 증빙 서류도 내야 한다. 규정 개정 이전에 전세대출 보증을 이용 중인 사람은 기존 대출의 연장을 허용하는 경과 규정을 적용받는다. 공적 보증의 경우 9억 초과 주택을 보유하면서 지난달 11일 이전에 전세대출을 받은 사람이 대상이다. 서울보증보험은 다음달 중순으로 예상되는 개정 내규 시행일 이후 신규 전세대출부터 규제가 적용된다.

전세대출을 받은 후 시가 9억원을 넘는 주택을 사거나 2주택 이상 보유자가 되면 전세대출 자금을 회수하는 고강도 조치도 이르면 다음 달 중순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전세대출 회수의 예외는 극히 최소화한다는 것이 금융당국의 방침이다. 이에 따라 전세대출 보증 예외 사례가 자금 회수 규제에 그대로 적용되지는 않을 전망이다. 예를 들어 불가피하게 근무지를 옮겨야 할 때 전세를 얻어 가는 것은 인정되지만, 근무지 이전 지역에 굳이 고가주택을 사서 직장을 다니는 것은 다른 문제라고 금융당국은 보고 있다. 고가주택 구매가 전세대출을 이용한 갭투자로 활용될 소지가 있는 만큼 이를 원천 차단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전세대출 회수는 경과조치를 빼면 예외가 없거나 극히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기술 믿고 대출' 이면엔 '등급 장사'…"은행-평가사 유착, 신뢰 타격"

부동산 같은 담보가 없어도 기술력을 믿고 대출해주는 기술금융 실적이 늘고 있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기술력 평가 '장사'가 관행처럼 이뤄졌었다. 기술금융의 근간을 흔드는 문제로 지

안심전환대출 심사 대란에 1차 연기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의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심사가 지연될 것으로 보여 일부 신청자들의 속이 까맣게 타들어갈 것으로 보인다.29일 금융권에 따르면 당초 금융당국과 주금공은 늦어도

은행 대출 연체율 두 달째↑…中企 상승폭 커

은행 대출 연체율이 두 달째 상승했습니다.금융감독원이 발표한 8월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은 0.5%로, 지난달과 비교해 0.05%p 올라 두 달째 오름세를 이어갔습니다

빚에 허덕이는 가계·기업… 대출연체율 소폭 상승

올해 8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이 가계·기업 모두에서 소폭 상승했다.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8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중 가계대출 연체율은 전월 말 0.29%보다 0

신보, IP담보대출 이용기업에 운전자금 최대 10억원 보증

신용보증기금은 지식재산(IP)담보 대출을 받은 기업에 추가로 보증을 지원하는 'IP-Plus 보증'을 시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평가기준일이 1년 이내인 'IP가치평가보

나 몰래 보험대출 받은 보험설계사…'금융사고'설계사

A생명보험사는 최근 금융감독원에 소속 설계사가 4억800만원의 금융사고를 냈다고 신고했다. 이 설계사는 지난 5월 고객에게 A생명에서 취급하지 않는 투자상품을 권유하고, 고객 동의

기준금리 인하에 은행 예금·대출금리도 내릴 듯

16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p) 인하함에 따라 시중은행의 금리도 줄줄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연

3분기 주택저당증권 발행 12% 감소…가계대출 억제 영향

올해 3분기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주택저당증권(MBS) 발행 규모가 지난해 동기보다 10% 넘게 줄며 감소세가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금융감독원은 오늘(28일) 3분기 MBS 발행

서민금융진흥원, 3분기까지 서민대출 3941억원 중개…‘역대 최고’

서민금융진흥원은 서민맞춤대출서비스를 통해 올해 3분기까지 총 3만3979명에게 3941억원의 대출을 중개했다고 27일 밝혔다. 지원인원은 전년 동기 대비 119%, 지원금액은 10

KB국민은행, 개인신용대출 고객 '채무상환지원' 보험 무료

KB국민은행은 내년 12월 23일까지 개인신용대출 보유고객에게 사고로 인해 채무상환이 어려울 때 보험금을 지급하는 ‘KB신용생명보험’을 무료로 지원한다고 밝혔다.이번 무료 지원은

대출금리 일제히 '역대 최저'…가계대출 금리 2%대로

가계대출 2.92%·주담대 2.47%…시장금리 하락 여파지난달 예금은행의 대출금리가 일제히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가계대출 금리는 2%후반대로 진입했고,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대출 막혀 잔금 구하려고 대리운전"…6·17 규제에 시민들 뿔났다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에 반발하는 피해자들이 단체시위에 나서며 6·17 규제 소급적용 철회를 촉구했다.‘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모임’ 온라인 카페 회원들은

1차 안심전환대출 주택 226곳 경매...연체율 증가

지난 2015년 1차 안심전환대출로 저금리를 지원받던 선정자들의 주택이 경매에 부쳐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의 연체율도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15일 국회 정무

11월 은행 주택대출금리 2.45%, 역대최저…"일시적 현상"

11월 신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역대 최저로 낮아졌다. 한국은행이 31일 발표한 '2019년 11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의 주택담보대출금리(이하 신규취급

서울시, 신혼부부 주거지원 3兆 투입…사실혼 부부도 저금리 전·월세 대출

서울시가 신혼부부 주거 지원에 3년간 3조원을 투입해 연간 2만5000가구를 제공한다. 서울에서 매년 결혼하는 두 쌍 중 한 쌍이 금융지원, 임대주택 입주 등의 혜택을 받도록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