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시간대출-대출후기

쉽고 빠른 인터넷 대출

서울 신혼부부 2쌍 중 1쌍에게 대출이자·임대주택 지원 늘린다
대출뉴스  조회: 3,701회 24-02-29 08:49


앞으로 서울시에서 결혼하는 신혼부부 2쌍 가운데 1쌍은 ‘주택 금융지원’이나 ‘임대주택 입주’ 등의 주거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혼인신고를 하지 않았지만, 사회 통념상 사실상 부부로 볼 수 있는 ‘사실혼 부부’도 신혼부부와 같은 지원 대상에 포함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무주택자이면서 부부 합산 소득이 연 1억원 이하인 신혼부부에게 전월세 보증금을 저리(1% 이상)로 빌려주고, 신혼부부 대상 임대주택을 연 1만4500채씩 공급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서울시 신혼부부 주거지원 사업계획’을 28일 발표했다.

이 계획을 보면, 서울시는 신혼부부 임차보증금 지원 대상 요건을 대폭 완화했다. 기존에는 서울에 사는 결혼 5년 이내, 합산 소득 8천만원 이하인 무주택 신혼부부에게만 전월세 보증금을 최대 2억원까지 저리로 빌려줬지만, 앞으로는 결혼 7년 이내, 합산소득 1억원 이하(도시근로자 평균 소득 150% 이하)인 무주택 부부로 자격을 완화했다. 서울시는 혼인신고를 하지 않은 사실혼 부부도 같은 지원을 받을 수 있게 할 방침이다. 구체적인 사실혼 부부 조건은 시와 은행 등이 협의 중이다.

이자보전(이자 차액 보전) 금리도 기존 1.2%포인트에서 3%포인트로 높였다. 예를 들어 연 4% 금리로 전세대출을 받았다면, 이자보전 금리 3%를 적용하면 신혼부부는 1%의 금리만 부담하면 되는 식이다. 자녀가 있는 경우에는 자녀 1명당 0.2%포인트씩 추가 우대금리를 지원해주기로 했다. 다만, 서울시는 본인이 부담해야 하는 최소금리를 1%로 정했다. 1%의 금리만큼은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서울시는 연평균 1만500쌍의 신혼부부가 이런 금융지원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금까지의 주택 금융지원 추세를 봤을 때, 자격 조건을 갖추고 융자를 신청하는 모든 신혼부부에게 금융지원 혜택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매입임대주택과 역세권 청년주택 등 신혼부부가 입주할 수 있는 임대주택 공급도 늘린다. 시는 연평균 1만2천채를 목표로 공급해오던 임대주택을 연평균 2445채 추가해, 해마다 1만4500채 공급하기로 했다. 특히, 새로 추가되는 임대주택 물량은 신혼부부를 위해 역세권 등 교통이 편리한 곳 중심으로 입지를 선택할 방침이다.

올해 기준으로 역세권 청년주택은 부부합산 자산 2억8천만원 이하에 소득은 전년도 도시노동자 월평균 소득(3인 이하) 120%(648만2177원) 이하며, 차가 없는 이들만 지원할 수 있다. 신혼부부 전세임대주택 신청 기준은 결혼 10년 이내의 부부여야 하며, 월평균 소득이 도시노동자 월평균 소득(3인 이하)의 100%(540만1814원) 이하, 둘 다 소득이 있는 경우 120%(648만2177원) 이하여야 한다. 자산 기준은 역세권 청년주택과 같지만, 차(2499만원 이하)는 갖고 있어도 된다.

박원순 시장은 “집 문제가 새로운 미래를 꿈꾸는 신혼부부의 새 출발에 장애가 되지 않도록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기술 믿고 대출' 이면엔 '등급 장사'…"은행-평가사 유착, 신뢰 타격"

부동산 같은 담보가 없어도 기술력을 믿고 대출해주는 기술금융 실적이 늘고 있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기술력 평가 '장사'가 관행처럼 이뤄졌었다. 기술금융의 근간을 흔드는 문제로 지

안심전환대출 심사 대란에 1차 연기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의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심사가 지연될 것으로 보여 일부 신청자들의 속이 까맣게 타들어갈 것으로 보인다.29일 금융권에 따르면 당초 금융당국과 주금공은 늦어도

은행 대출 연체율 두 달째↑…中企 상승폭 커

은행 대출 연체율이 두 달째 상승했습니다.금융감독원이 발표한 8월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은 0.5%로, 지난달과 비교해 0.05%p 올라 두 달째 오름세를 이어갔습니다

빚에 허덕이는 가계·기업… 대출연체율 소폭 상승

올해 8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이 가계·기업 모두에서 소폭 상승했다.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8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중 가계대출 연체율은 전월 말 0.29%보다 0

신보, IP담보대출 이용기업에 운전자금 최대 10억원 보증

신용보증기금은 지식재산(IP)담보 대출을 받은 기업에 추가로 보증을 지원하는 'IP-Plus 보증'을 시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평가기준일이 1년 이내인 'IP가치평가보

나 몰래 보험대출 받은 보험설계사…'금융사고'설계사

A생명보험사는 최근 금융감독원에 소속 설계사가 4억800만원의 금융사고를 냈다고 신고했다. 이 설계사는 지난 5월 고객에게 A생명에서 취급하지 않는 투자상품을 권유하고, 고객 동의

기준금리 인하에 은행 예금·대출금리도 내릴 듯

16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p) 인하함에 따라 시중은행의 금리도 줄줄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연

3분기 주택저당증권 발행 12% 감소…가계대출 억제 영향

올해 3분기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주택저당증권(MBS) 발행 규모가 지난해 동기보다 10% 넘게 줄며 감소세가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금융감독원은 오늘(28일) 3분기 MBS 발행

서민금융진흥원, 3분기까지 서민대출 3941억원 중개…‘역대 최고’

서민금융진흥원은 서민맞춤대출서비스를 통해 올해 3분기까지 총 3만3979명에게 3941억원의 대출을 중개했다고 27일 밝혔다. 지원인원은 전년 동기 대비 119%, 지원금액은 10

KB국민은행, 개인신용대출 고객 '채무상환지원' 보험 무료

KB국민은행은 내년 12월 23일까지 개인신용대출 보유고객에게 사고로 인해 채무상환이 어려울 때 보험금을 지급하는 ‘KB신용생명보험’을 무료로 지원한다고 밝혔다.이번 무료 지원은

대출금리 일제히 '역대 최저'…가계대출 금리 2%대로

가계대출 2.92%·주담대 2.47%…시장금리 하락 여파지난달 예금은행의 대출금리가 일제히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가계대출 금리는 2%후반대로 진입했고,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대출 막혀 잔금 구하려고 대리운전"…6·17 규제에 시민들 뿔났다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에 반발하는 피해자들이 단체시위에 나서며 6·17 규제 소급적용 철회를 촉구했다.‘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모임’ 온라인 카페 회원들은

1차 안심전환대출 주택 226곳 경매...연체율 증가

지난 2015년 1차 안심전환대출로 저금리를 지원받던 선정자들의 주택이 경매에 부쳐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의 연체율도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15일 국회 정무

11월 은행 주택대출금리 2.45%, 역대최저…"일시적 현상"

11월 신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역대 최저로 낮아졌다. 한국은행이 31일 발표한 '2019년 11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의 주택담보대출금리(이하 신규취급

서울시, 신혼부부 주거지원 3兆 투입…사실혼 부부도 저금리 전·월세 대출

서울시가 신혼부부 주거 지원에 3년간 3조원을 투입해 연간 2만5000가구를 제공한다. 서울에서 매년 결혼하는 두 쌍 중 한 쌍이 금융지원, 임대주택 입주 등의 혜택을 받도록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