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가계대출 부실 우려 급증…“금융 리스크 관리 강화를”
대출뉴스  조회: 4,057회 24-02-25 17:41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된 가운데 기업실적이 악화되고 가계대출 연체율도 비은행 금융기관을 중심으로 상승 전환하는 등 금융기관 자산 건전성이 일부 저하되는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특히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서 경기 부진 등으로 가계 소득 여건이 악화하면서 가계부채 건전성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외부 회계감사를 받는 기업(외감기업) 중에서 한계기업이 차지하는 비중도 증가하고 있는 상태다.

26일 한국은행의 ‘금융안정 상황(2019년 9월)’ 보고서를 보면, 올해 상반기 중 가계부채 건전성은 전반적으로 양호했지만 최근 연체율이 완만하게 상승 흐름으로 전환했다. 상호금융 등 일부 금융기관에선 기업대출을 중심으로 자산 건전성이 다소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호금융에서 부실채권을 말하는 ‘고정이하’ 여신의 비율은 지난 2분기 2.09%로 전년 동기(1.66%)에 비해 0.43%포인트 증가했고, 같은 기간 연체율은 1.43%에서 1.88%로 증가했다. 한은은 지방 가계부채 상황에 주목하고 있다. 지방 가계부채와 상호금융 연체율 증가 사이에 연관 관계가 적지 않다는 판단에서다.

일단 전체 가계대출 중 지방 비중이 2012년 말 39.4%에서 2019년 2분기 말 43.5%로 상승했다. 지방 차주의 연소득 대비 가계대출 비율(LTI·2분기 207.7%)은 수도권(232.4%)보다 낮은 수준이지만 2012년 말 이후 상승폭(55.5%포인트)은 수도권(40.1%포인트)을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방 가계부채 차주 특성과 부채 분포를 보면 고소득·고신용 비중이 수도권과 견줘 낮고, 상호금융 등 비은행 비중(54.1%)이 수도권(32.6%)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대출 가운데 연체대출 비중은 수도권과 달리 지방에서 상승(2017년 2.5%→2019년 2분기 3.1%)했다. 한은 관계자는 “지방의 가계부채 문제가 금융시스템 리스크로 전이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면서도 “지방 가계부채 구조와 차주의 상환 능력이 수도권에 비해 취약한 만큼 지방 대출 비중이 높은 금융기관을 중심으로 리스크 관리 강화 등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기업의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이자보상배율은 영업 환경 악화 등으로 지난 1분기 중 4.7배를 기록, 전년 동기(9.5배) 대비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석 대상은 분기재무제표를 공시하는 상장 및 일부 비상장 기업 2118곳의 1분기 실적이다.

2018년 기준 이자보상배율 3년 연속 1미만 기업(한계기업)이 외감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4.2%(3236개)로 전년(13.7%, 3112개) 대비 0.5%포인트 상승했다. 최근 한계기업에 신규 진입하거나 잔류하는 기업이 증가하는 반면 이탈하는 기업은 감소했다. 이자보상배율이 2년 연속 1 미만인 기업 비중은 2017년 19.0%에서 2018년 20.4%로 늘었다. 금융기관의 한계기업 여신 규모는 2018년 말 107조9000억 원으로 전년 말 대비 7조8000억 원 증가했고, 외감기업 전체 여신 내 비중도 13.8%로 전년 말 대비 0.4%포인트 상승했다. 한은 관계자는 “글로벌 교역여건 악화, 국내 경기둔화 등으로 기업의 채무상환능력이 전반적으로 낮아지는 가운데 한계기업도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며 “금융기관은 이들 기업에 대한 신용위험 관리 노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 기업·가계대출 부실 우려 급증…“금융 리스크 관리 강화를”
  •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된 가운데 기업실적이 악화되고 가계대출 연체율도 비은행 금융기관을 중심으로 상승 전환하는 등 금융기관 자산 건전성이 일부 저하되

  • 은행 대출 연체율 두 달째↑…中企 상승폭 커
  • 은행 대출 연체율이 두 달째 상승했습니다.금융감독원이 발표한 8월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은 0.5%로, 지난달과 비교해 0.05%p 올라 두 달째 오름세를 이어갔습니다

  • 서울시, 신혼부부 주거지원 3兆 투입…사실혼 부부도 저금리 전·월세 대출
  • 서울시가 신혼부부 주거 지원에 3년간 3조원을 투입해 연간 2만5000가구를 제공한다. 서울에서 매년 결혼하는 두 쌍 중 한 쌍이 금융지원, 임대주택 입주 등의 혜택을 받도록 하는

  • "금리 또 떨어질 것 같은데···" 주담대 타이밍 재는 대출자들
  • 주부 윤모(41ㆍ서울 서초동)씨는 아파트 구입를 위해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알아보다가 고민에 빠졌다. 시장금리와 연동하는 변동금리형 주담대 상품에 가입할지 아니면 금리가 고정된

  • ‘주담대’ 줄이자 신용대출 한 달 새 3조 늘어
  • 코로나19 대유행과 부동산 대출 규제 강화 등으로 인한 신용대출 급증에 은행들이 문턱을 높이고 있다.지난달 말 기준으로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이 내준 개인신용대출 잔

  • '33만원 닭강정 거짓주문' 알고보니 대출 사기 일당의 횡포
  • 최근 누리꾼의 공분을 산 이른바 '33만원 닭강정 거짓 주문' 사건은 대출 사기 일당이 벌인 횡포극으로 드러났다.애초 20대인 피해자가 닭강정 거짓 주문자들에게 고등학교 때부터 괴

  • 대출금리 일제히 '역대 최저'…가계대출 금리 2%대로
  • 가계대출 2.92%·주담대 2.47%…시장금리 하락 여파지난달 예금은행의 대출금리가 일제히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가계대출 금리는 2%후반대로 진입했고,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 은행권 대출 연체율 두 달 연속 올라
  • 국내 은행 대출 연체율이 2개월 연속 상승했다.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은행 원화 대출 연체율은 지난 8월 말 현재 0.5%로 한 달 전보다 0.05%포인트 올랐다. 앞서

  • 예금금리는 신속인하, 대출금리는 미적… 은행들 ‘얌체 이자장사’
  • 한국은행이 16일 기준금리를 1.50%에서 1.25%로 0.25%포인트 내리자 시중은행들이 서둘러 예금금리 인하를 준비 중이다. 은행들은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전부터 예금금리를 낮

  • "대출 막혀 잔금 구하려고 대리운전"…6·17 규제에 시민들 뿔났다
  •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에 반발하는 피해자들이 단체시위에 나서며 6·17 규제 소급적용 철회를 촉구했다.‘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모임’ 온라인 카페 회원들은

  • 8월말 가계대출 등 은행권 원화대출 연체율 소폭 상승
  • 올해 8월 말 은행권 원화대출 연체율이 부문마다 소폭 상승했다.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 연체율은 올해 7월 말과 지난해 8월 말 대비 모두 올랐지만, 상승 폭은 크지 않았다.29

  • 8월 말 은행권 원화대출 연체율 소폭 상승
  • 지난 8월 말에 은행권 원화대출의 연체율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금융감독원 자료를 보면 8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가운데 가계대출 연체율은 한 달 전보다 0.0

  • 3분기 주택저당증권 발행 12% 감소…가계대출 억제 영향
  • 올해 3분기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주택저당증권(MBS) 발행 규모가 지난해 동기보다 10% 넘게 줄며 감소세가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금융감독원은 오늘(28일) 3분기 MBS 발행

  •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31조 돌파…29일까지
  • 변동·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연 1∼2%대 장기 고정금리로 바꿔주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액이 출시 9일 만에 31조원을 넘어섰다.금융위원회에 따르면 24일 오후 4시까지

  • 분할상환 시 원금 밀려도 연체 안되는 전세대출 나온다
  • 오는 8월부터 무주택·저소득자의 전세대출 보증료가 최대 0.2% 포인트 내려간다. 원리금을 함께 갚는 대신 자금난으로 잠시 분할 상환을 중단하더라도 연체가 되지 않는 전세대출 상품